화학노련소식

사노피파스퇴르지부, 부당징계해고 저지 결의대회 개최
번호 2746 작성자 홍보 작성일 2019-05-07 조회 153
첨부파일 0507 사노피파스퇴르사노피 파스퇴르1.jpg
0507 사노피파스퇴르IMG_0002.JPG
0507 사노피파스퇴르IMG_0014.JPG
0507 사노피파스퇴르IMG_0015.JPG
0507 사노피파스퇴르IMG_0018.JPG
0507 사노피파스퇴르IMG_0009.JPG

사노피파스퇴르지부, 부당징계해고 저지 결의대회 개최

 

한국민주제약노조 사노피파스퇴르지부(지부장 김문오)는 5.7일(화) 오후 1시 본사앞에서 사측의 일방적인 부당징계해고 저지를 위한 전조합원 결의대회를 개최했다.

 

 

김문오 지부장은 투쟁사를 통해 “오늘 오후 본사에서는 조합원에 대한 징계위원회가 열릴 예정이다”라고 언급한 후, “이번 징계위원회는 이미 해고라는 결론을 내놓은 상황에서 개최되는 형식적인 징계위원회이며, 노동조합은 이번 징계를 인정할 수 없으며 끝까지 투쟁할 것”이라고 결의를 밝혔다.

 

 

더불어, “사측 임원에 대한 조사없이 노동자에게 일방적으로 희생을 강요하는 징계위원회 결정은 명백한 부당징계이다”라고 주장한 후, “장기간에 걸친 투쟁이 되겠지만 조합원들과 함께 승리하는 그날까지 끝까지 투쟁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김문오 지부장은 향후 투쟁의 의지를 담아 삭발식을 거행했다.

 

 

한편, 남성희 서울지역본부 의장은 연대사를 통해 “결론을 정해놓고 징계위원회를 개최하는 것은 해고를 엄격히 규제하고 있는 국내법과 노사관계를 무시한 결정이다”라고 언급한 후, “노동자의 노동기본권을 인정하지 않는 사측에 대한 경고와 함께 사노피파스퇴르 동지들이 승리하는 날까지 서울지역본부도 함께 투쟁할 것”이라고 결의를 밝혔다.

 

 

한국민주제약노조 김영북 위원장은 연대사를 통해 “사측의 일방적인 징계절차는 현실을 무시한 채 진행되는 부당징계절차이며, 제약노조도 동지들과 함께 투쟁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개최된 사노피파스퇴르지부 결의대회에는 연맹 사무처 동지들을 비롯해서 서울지역본부의장 및 단위노조 대표자, 한국민주제약노조 소속 지부장 등이 참석해 함께 연대투쟁을 전개했다.

 

 


http://fkcu.or.kr/notice/news/detail.asp
이전글 노총, 노동절 마라톤 행사 개최
다음글 대전 지역본부 의장에 여기영 동지 선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