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학노련소식

태광산업석유화학 노동조합 파업 출정식 개최
번호 2763 작성자 홍보 작성일 2019-07-22 조회 193
첨부파일 0719태광산업IMG_0002.JPG
0719태광산업IMG_0007.JPG
0719태광산업IMG_0029.JPG
0719태광산업IMG_0045.JPG
0719태광산업IMG_0034.JPG
0719태광산업IMG_0039.JPG
0719태광산업IMG_0026.JPG
0719태광산업IMG_0055.JPG

태광산업석유화학 노동조합 파업 출정식 개최

 

울산에 위치한 태광산업석유화학 노동조합(위원장 박영대)은 7.19일 오후 6시30분 울산1공장 정문앞에서 350여명의 조합원 및 울산지역본부 동지들이 참석한 가운데 2019 임단투 승리를 위한 결의대회 및 총파업 출정식을 개최했다

 

 

 

 

태광산업석유화학 박영대 위원장은 파업 출정식 투쟁사를 통해 “사측은 노동자의 성과분배 요구와 임금인상에 대해서는  미래의 위기를 들먹이며 정당한 우리의 요구를 묵살하면서 뒤로는 오너의 주머니를 채우고 있다”고 언급한 후, “이제는 말이아닌 행동으로 사측의 부당한 행위에 대해 행동으로 응징할 것”이라고 의지를 표현했다.

 

 


또한, “태광산업석유화학 조합원들은 노동조합의 새로운 역사를 창조하기위해 오늘 이 자리에 모였다”고 밝힌 후, “미래에 오늘 이 자리는 우리 동지들의 기억속에 승리의 역사로 기억될 것이며, 노동조합은 동지들과 함께 결사항전의 자세로 승리의 그날까지 끝까지 투쟁할 것”이라고 결의를 밝혔다.


이 자리에서 박영대 위원장은 삭발을 통해 투쟁의 의지와 승리에 대한 결의를 나타냈다.

 

 

 

김동명 연맹위원장은 격려사를 통해 “회사는 2,500억이 넘는 흑자를 기록했음에도 불구하고 노동자의 요구에 대해서는 비용으로만 생각하는 만행을 저지르고 있다”고 말한 후, “연맹은 동지들의 파업에 대해 적극 지지하고 연대를 펼쳐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더불어, “투쟁에 대한 승리를 위해서는 앞으로 위원장을 중심으로 흔들리지말고 끝까지 투쟁하길 바라며, 연맹도 동지들이 승리의 그날까지 항상 함께 할 것”이라고 연대의 결의를 나타냈다.

 

이준희 울산노총 의장은 연대사를 통해 “이번 투쟁은 노동자가 빼앗겼던 권리를 되찾아오는 투쟁이며, 노동자가 주인임을 확인하는 투쟁이 되어야 될 것”이라고 언급한 후, “울산노총도 동지들의 승리를 위해 끝까지 함께 할 것”이라고 의지를 밝혔다.

 

 

한편, 태광산업석유화학 동지들은 파업결의문을 통해 숱한 차별에 맞서 당당히 현장의 주인으로 나서기위해 파업의 깃발을 올릴 것이며, 앞으로 살맛나는 일터를 만들기위해 당당히 권리를 주장하고 반드시 승리하여 노동자가 주인임을 선언할 것을 결의했다.

 

 

또한, 이날 개최된 파업 출정식에는 연맹위원장 및 연맹 사무처 동지들 비롯한 울산노총 이준희 의장님을 비롯하여 연맹 산하 울산지역본부 대표자 및 소속 간부들이 참석해 연대의 의지를 나타냈다.


연맹도 태광산업석유화학 노동조합의 승리를 위해 울산지역본부와(의장 김정하) 함께 적극 지원해 나갈 예정이다.

 

 

http://fkcu.or.kr/notice/news/detail.asp
이전글 노총, 최저임금위원회 위원 전원 사퇴
다음글 태광산업석유화학노조, 총파업 돌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