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학노련소식

세운메디칼 노동조합 파업 출정식 개최
번호 2772 작성자 홍보 작성일 2019-09-18 조회 326
첨부파일 0917 세운메디칼IMG_0026.JPG
0917 세운메디칼IMG_0019.JPG
0917 세운메디칼IMG_0020.JPG
0917 세운메디칼IMG_0025.JPG
0917 세운메디칼IMG_0031.JPG
0917 세운메디칼IMG_0034.JPG
0917 세운메디칼IMG_0046.JPG

세운메디칼 노동조합 파업 출정식 개최

 

충남 천안에 위치한 세운메디칼 노동조합(위원장 정동일)은 9.17일 오후 3시 공장앞에서 150 여명의 조합원 및 충남지역본부 대표자 동지들이 참석한 가운데 2019 임단투 승리를 위한 파업 출정식을 개최했다.

 

 

세운메디칼 정동일 위원장은 파업 출정식 투쟁사를 통해 “회사 창립 50년이 된 지금 회사는 매년 100억에 가까운 이익을 내고 있지만, 우리 노동자의 생존권에는 빨간 불이 켜지고 있다”고 언급한 후, “사측은 노동조합과의 신뢰를 저버리고 노동탄압을 자행하고 있으며, 해외 이전 운운하여 노동자에게 일방적인 희생만을 강요하고 있다”고 밝혔다.

 


더불어, “정당한 노동조합 활동을 억압하기위한 수단으로 악용하고 있는 타임오프 사용허가제를 철회하라”고 요구한 후, “노동조합은 노동조합 활동 보장과 임금인상, 성과급 지급 등 조합원들의 정당한 요구가 관철될 때까지 끝가지 투쟁해 나갈 것”이라고 의지를 나타냈다.

 

김동명 연맹위원장은 격려사를 통해 “사측은 2018년 임단협 체결당시 성과급 지급과 노조와의 성실 교섭을 약속했음에도 불구하고 그 어떤 약속도 지키지 않고 있다”고 언급 후, “회사는 노동조합과 노동자들의 정당한 요구에 대해 성실히 교섭에 임해야 할 것”이라고 요구했다.

 

 


또한, “회사의 성장에 다른 공정한 배분이 이루어지지 않는 것은 노동의 가치가 훼손되는 행위이며, 전임자에 대한 활동을 통제하는 것은 정당한 노동조합 활동을 탄압하는 것”이라고 규탄한 후, “연맹은 세운메디칼 동지들의 투쟁이 승리하는 그날까지 함께 연대하고 투쟁해 나갈 것”이라고 의지를 밝혔다.

 

고석희 한국노총 충남세종지역본부 의장은 연대사를 통해 “지난 2017년 세운메디칼 동지들이 노동조합 설립을 위해 찾아왔던 날을 기억하고 있으며, 노조설립 3년이 지난 지금에도 사측의 행태는 변화지 않고 있다”고 이야기한 후, “사측의 단체협약 전면 수용 거부는 성실교섭의 원칙을 전면 부정하는 것으로, 충남세종지역본부도 동지들의 승리를 위해 끝까지 함께 할 것”이라고 의지를 밝혔다.

 

 

임관빈 충남지역본부 의장은 격려사를 통해 “지난 2018년 체결한 단체협약 약속조차 지키지 않는 사측의 행태는 노사관계의 원칙을 훼손하는 행위이다”라고 언급 후, “충남지역본부도 동지들이 승리하는 그날까지 끝까지 함께 투쟁할 것”이라고 밝혔다.

 

 

현장발언에서는 “13년동안 회사의 성장을 위해 노력했지만, 사측은 성장속에서도 복지혜택 축소, 최저임금 지급 등 일방적인 희생만을 요구했다”고 말한 후, “이제 노동조합과 함께 우리의 정당한 권리를 되찾는 투쟁을 전개할 것”이라고 결의를 나타냈다.

 

 

이날 개최된 파업 출정식에는 김동명 연맹위원장 및 우리연맹 임관빈 충남지역본부 의장, 연맹 사무처 동지들을 비롯하여 노총 충남세종지역본부 고석희 의장, 노총 천안지역지부 이근태 의장을 비롯한 단위노조 대표자 동지들이 참석해 연대의 의지를 나타냈다.

 

연맹은 앞으로도 세운메디칼 노동조합의 2019년 임단투 승리를 위해 충남지역본부와 함께 적극 지원해 나갈 예정이며, 세운메디칼 노동조합은 부분 파업을 시작으로 연장거부를 포함한 준법 투쟁을 전개할 계획이다.

 

http://fkcu.or.kr/notice/news/detail.asp
이전글 듀폰코리아울산노조, 본사 상경투쟁
다음글 대만화공회(CEWC) 연맹 방문